티스토리 뷰

반응형

 

 

성장형 줄거리 

 

영화 "경계선"은 흥미로운 주제와 강한 감정으로 가득 찬 흥미로운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영화는 주인공 티나(에바 멜란더 분)가 숲에서 곤충을 잡는 장면으로 시작됩니다. 티나의 특이한 외모와 공항 세관에서 사람들의 냄새를 통해 감정을 읽는 능력은 티나가 가는 곳마다 불편한 분위기를 조성합니다. 티 나는 이 특별한 능력을 이용해 여행객들 사이에서 마약 밀수범과 같은 범죄자를 찾아냅니다. 어느 날 티나 앞에 보레(에로 밀로노프 분)라는 특이한 남자가 독특한 짐을 들고 나타납니다. 티 나는 자신과 닮은 듯하면서도 다른 느낌을 주는 보레에게 묘한 이끌림을 느낍니다. 둘의 관계는 발전하고 특별한 유대감으로 이어집니다. 보레는 티나가 자신의 독특함을 받아들이고 부끄러워했던 신체적 결함을 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티 나는 자신을 받아들이는 법을 배우면서 경찰 수사를 도와 아동 학대를 저지른 부부를 체포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하지만 보레가 냉장고에 무언가를 숨기고 있는 것을 발견한 후 보레를 의심하게 됩니다. 추가 조사를 하던 티 나는 냉장고 안에서 보레의 아이를 발견하고 충격을 받습니다. 보레는 티나에게 트롤의 개체수를 유지하고 죄를 지은 사람들을 벌하기 위해 인간 아기를 트롤 아기와 바꿨다고 설명합니다. 보레의 행동에 대해 상반된 감정을 느낀 티 나는 어려운 결정에 직면합니다. 결국 그녀는 전 삶과 사랑하는 사람들을 뒤로하고 보레와 헤어지기로 결심합니다. 이제 트롤 아기를 돌보며 티 나는 독특한 존재로서 새로운 현실을 받아들입니다. 영화는 인간이라고 믿었지만 사실은 다른 종족에 속해 있는 티나가 자신의 진정한 정체성을 찾기 위한 여정을 다룹니다. 사회에서 살아가는 아웃사이더, 자아 발견, 사랑과 수용의 갈등이라는 주제가 두드러지게 탐구됩니다. 티나의 성장과 변화의 여정은 보레와의 복잡한 관계와 함께 스토리에 깊이를 더합니다. '경계선'은 인간과 다른 존재 간의 조화로운 공존과 갈등, 자아 정체성과 가족적 요소에 대한 탐구를 보여주는 생각을 자극하는 드라마입니다. 시청자는 티나와 보레의 성장을 지켜보면서 그들의 선택에 공감하고 고민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경계선>은 어떤 영화인가?

이 영화는 '모호함'이라는 핵심 주제를 유지하면서 이분법적 구조의 경직된 입장을 피하고 무거운 사회적 주제를 다루면서 사회 내의 회색 영역을 탐구하는 영화로 묘사됩니다. 영화는 고정관념과 전통적인 구분법에 도전하며 '티나'와 '보레'와 같은 캐릭터를 쉽게 분류하기 어렵게 만듭니다. 주인공 '티나'는 독특한 외모와 향기로 감정을 읽는 능력으로 주변 사람들을 불편하고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영화는 티나가 자아를 발견하고 진정한 자아를 받아들이는 여정을 강조하며 시청자가 모호함을 포용하고 사회가 강요하는 무의미한 구분을 거부하도록 독려합니다. 그러나 이 분석은 영화의 메시지와 현대 사회에서의 공명 사이의 단절을 강조합니다. 모호한 정체성과 공존을 선택한 티나의 선택과 달리 현실 사회는 개인에게 고정된 역할과 정체성에 맞추도록 압력을 가하고, 이로 인해 중용과 모호함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소외감을 느끼게 됩니다. 이러한 사회적 압력은 스트레스와 순응을 유발하여 개인을 고정관념에 갇히게 하고, 일부 사람들은 영화의 메시지에서 불편함이나 거부감을 느낄 수 있기에 현재 우리 사회가 영화에서 제시하는 아이디어를 수용하고 지지할 수 있는지 의문을 제기합니다. 감독의 의도는 관객이 비판이나 옹호 없이도 인간의 조건을 관찰할 수 있도록 하려는 의도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결국 이 글은 우리 사회가 영화에 묘사된 사랑이라는 순수한 감정을 재발견하고, 보다 관용적이고 조화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모호함을 포용하고 공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희망을 전합니다. 전반적으로 이 분석은 영화 '보더라인'과 그 기저에 깔린 주제에 대한 포괄적인 시각을 제공하며, 독자들에게 사회적 규범과 모호성을 받아들이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도록 초대합니다. 그리고 각 개인의 경험과 관점에 따라 해석과 인식이 다를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합니다.

 

 

영화에 대한 느낀 점 

영화는 크게 두 가지 유형으로 분류할 수 있으며, 각 유형은 관객에게 고유한 목적을 제공합니다. 한편으로는 가볍고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여 시청자에게 즐거움과 오락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영화가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더 깊은 주제를 탐구하여 사색을 불러일으키고 관객이 심오한 생각과 감정을 탐구할 수 있도록 하는 영화도 있습니다. 이러한 분류는 어떤 유형의 영화가 더 우월하거나 더 가치가 있다는 판단을 내포하지 않으며, 둘 다 고유한 장점과 중요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영화 티켓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오늘날에는 영화를 선택할 때 좀 더 신중할 것을 제안합니다. 하지만 영화가 반드시 심오한 의미를 담고 있지 않더라도 영화만이 전달할 수 있는 정서적, 경험적 측면을 강조합니다. 즐거움을 선사하는 영화는 관객의 본능적인 오락 욕구를 충족시켜 유쾌하고 즐거운 경험을 제공합니다. 반대로 사색적인 영화는 기존의 플롯에서 벗어나기 때문에 관객이 쉽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런 영화를 보고 나면 기분이 쉽게 상쾌해지지 않을 수 있으며, 2시간 동안의 불편함은 극장을 나간 후에도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색적인 영화가 주는 에너지를 받아들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관객이 영화적 경험 안에서 시간과 공간의 경계를 넘어 진정으로 영화와 교감할 때, 이러한 후자의 영화는 그 위대함을 드러냅니다. 특히 영화 '보더라인'은 작가에게 가장 도전적이면서도 영향력 있는 영화 중 하나로 꼽힙니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희망적인 결말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 특별한 영화는 독특한 경험을 제공하고 새로운 감각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전반적으로 이 글은 영화의 양면성과 영화가 불러일으킬 수 있는 감정과 생각의 범위를 아름답게 탐구하고 있습니다. 오락과 사색의 구분은 영화의 다양하고 의미 있는 측면을 강조하여 독자들이 영화 매체의 풍요로움에 감사하도록 유도합니다.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TAG more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